영화 무료보기 사이트 영화 다시보기 사이트 영화리뷰

Posted
Filed under 영화이야기



결벽적인 화이트 칼라가 지배하는 정돈된 식탁과 책상 위로 시선이 미끄러져 나갑니다. 그리고 그 공간만큼이나 단정하게 머리를 빗어 넘긴 남자가 시야로 들어옵니다. 그의 눈빛은 때때로 공허합니다. 그 남자의 시선에 놓인 초점이 종종 현재가 아닌 과거로 맞춰진 탓입니다. 유년시절의 한 페이지가 투명한 창 너머의 광경 기억 너머에서부터 소환됩니다. 그리고 그 기억은 15세 시절의 열병과 함께 찾아온 기이한 러브스토리에서 출발합니다. 


우연한 만남은 소년에게 관음의 기억을 남겼고¸ 그 기억은 욕망을 소환했으며 결국 사랑을 잉태했습니다. 『더 리더ː 책 읽어주는 남자』『이하¸ 『더 리더』』는 일반적으로 쉽게 이해할 수 없는¸ 혹은 용납되기 힘든 로맨스로부터 시작되는 물음입니다. 자기 나이의 두 배수가 넘는 성숙한 여인을 사랑하게 된 어느 소년의 사연과 그 사연을 통해 도달하게 될 어떤 깊은 물음이 불명확한 전후반 구조의 서사로서 서로를 보좌합니다. 독일 작가 베른하르트 슐링크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스티븐 달드리의 『더 리더』는 소설의 시야를 확보하되 초점을 달리했습니다. 사물에 밀착하듯 섬세한 1인칭 시점을 통해 인물의 심리를 선명하게 묘사하던 소설과 달리 영화는 전지적 시점의 관조적 이미지를 통해 기저의 심리를 의문스럽게 추적합니다.



어린 마이클『데이빗 크로스』과 한나『케이트 윈슬렛』의 관계는 만남에서부터 이별까지 사랑이라는 방식으로 이해될 수 있는가라는 의문을 남길 정도로 기연에 가깝다. 성숙한 여인의 육체를 관음하다 욕망하게 된 소년과¸ 생동감 있게 성장하는 소년의 육체를 탐닉하는 여인의 관계란 굴절된 에로티시즘의 정욕처럼 아슬아슬합니다. 육체적 관계를 통해 출발한 관계를 로맨스로 정착시키는 건 소년의 책입니다. 책 읽어주길 원하는 여인은 소년의 낭독을 전희처럼 즐기다 몸을 섞곤 합니다. 육체적 관능에서 정신적 교감으로 발전한 소년과 여인의 관계는 위태롭게 휘말리면서도 정적인 추억을 쌓아나갑니다. 어느 여름처럼 격정적이면서도 풍요로운 로맨스는 소년에게 열병이 일어나듯 시작되고 이내 사라집니다. 


육체적 관계를 통해 또래보다 이른 경험적 성숙을 마친 마이클은 덕분에 평생을 허무에 시달립니다. 멜로는 『더 리더』를 관통하는 큰 맥락입니다. 하지만 그 멜로에 방점을 찍은 건 아닙니다. 세심한 문체만큼 감성적인 접근이 돋보이던 소설과 달리 영화는 좀 더 건조한 방식의 시선을 드러내며 의문을 거듭 전진시킵니다. 화자의 시선 내부에 놓인 것들을 손 끝으로 어루만지듯 세심하게 묘사하던 원작과 달리 영화의 시선은 모든 것을 직접적으로 비추되 친절하게 설명하지 않습니다. 그 관계가 빚어낸 감정의 후천적 형태조차도 불분명합니다. 어떤 수단에 불과하다 말할 수 없지만 실상 그 관계의 정체가 『더 리더』의 중추는 아닙니다. 그 멜로는 심오한 물음에 도달하기 위한 편린과도 같습니다.



한나의 감정적 기복에 대한 근본을 깨닫지 못한 마이클은 그로부터 오랜 시간이 흘러 법대에 진학한 뒤 재판을 방청하기 위해 찾은 법정에서 그 진실을 목도합니다. 『더 리더』의 본질적 물음이 뚜렷한 형체를 드러내기 시작하는 건 그 지점입니다. 윤리에 대한 물음과 반문이 첨예하고 노련하게 이어집니다. 마이클과 마찬가지로 『원작을 접하지 않은』 관객 역시 그 지점에서 그 비밀을 보다 선명하게 자각하게 되는데 이런 덕분에 그 상황이 발생시키는 딜레마를 마이클과 함께 공유하게 됩니다. 무지에서 비롯된 범죄적 행위로 처벌의 대상이 된 한나의 죄를 경감시켜줄 유일한 단서를 마이클은 알지만 그것을 뱉어낼 수 없습니다. 이유는 자신의 내면과 외면에 각기 존재합니다. 진실을 발설하지 못하는 마이클의 심리적 기저에 놓인 진심은 한나의 그것과 같습니다. 수치심은 마이클을 함구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그로 인한 내부적 갈등을 통해 홀로 침식됩니다. 


영화는 원작과 같은 행위를 반복하고 있지만 다른 방향의 의미를 더욱 공고히 다집니다. 원작과 뉘앙스가 달라진 결말은 영화만의 독자적 의미를 구축하기 위한 첨언과도 같습니다. 비밀을 유지하는 것과 고백을 털어놓는 것 사이엔 상실의 통증과 기억의 배려가 잔존합니다. 그 사이에서 온전히 살아남는 건 죄의식입니다. 자신의 낭독 행위가 한나의 삶을 치유하기 위한 절대적 수단이었음을 직감한 마이클은 그 일화에 얽힌 비밀을 보존함으로써 그녀를 배려하지만 동시에 그 법정의 공모 속에 동참합니다. 역사가 잉태한 죄의식이 개인에게 전이돼서 세대의 장벽을 넘어서는 일련의 상황을 목격할 때 홀로코스트적인 상처가 목격됩니다. 죄의식의 유전과 이로 인한 동통이 깊게 감지됩니다. 침묵의 시선으로 그 모든 과정을 지켜본 마이클은 그로부터 시간이 지난 후 다시 한번 낭독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한나는 언어를 읽고 쓰기 시작합니다. 자신을 몰락시킨 무지로부터 해방됩니다. 


시대적 광기에 천착했다 뒤늦게 그 무게를 짊어지게 된 운명만큼이나 타인의 삶에 얹혀진 운명을 뒤늦게 깨닫고 그와 함께 침전해버린 이의 운명 역시 가엾고 모질다. 결국 한나는 깡통에 돈을 남겼고¸ 유대인 생존자의 딸은 깡통만을 소유합니다. 돈은 문맹재단에 전달되고 마이클은 고백을 결심합니다. 자신의 비밀 속에서 반평생을 허무로 견뎌온 마이클은 결국 한나의 기억을 자신의 후세대에게 물려줍니다. 『더 리더』는 운명의 과업을 극복하지 못한 인간들이 새로운 삶을 염원해나가는 방식을 담담하게 비춘다. 묵직한 질문들이 때때로 버겁게 다가오지만 냉정하듯 주시하는 영화의 시선엔 깊은 배려가 포착됩니다. 물론 역사적인 기록은 세대를 넘어 전승되고 죄의식은 보존됩니다. 단지 과거에 대한 단죄만큼이나 중요한 건 새로운 세대에게 무엇을 물려줄 수 있는가라는 물음입니다. 『더 리더』는 엄중한 기록을 바탕으로 새겨진 역사 속에서 휩쓸려간 개인의 삶을 통해 그 물음을 정중하게 제시합니다. 마치 온 몸을 연기적 자재로 활용하는 듯한 케이트 윈슬렛의 열연은 그 물음을 보좌하는 훌륭한 주석입니다. 무엇보다도 그 질문을 외면하지 말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역시 아픈 역사는 존재하므로.

2016/04/01 15:47 2016/04/01 15:47